종로 자전거路 개통

백수진 기자 qortnwls@chosun.com 이 허상우 기자 이

입력 : 2018.04.09 01:46

어제 자전거 1000대 기념퍼레이드
옆 도로 車 주행속도 50㎞로 제한, 위반땐 7월부터 과태료 4만~6만원

서울 도심 한복판인 종로에 자전거 전용 차로가 8일 개통했다. 광화문 우체국 앞 종로1가부터 종로6가 교차로까지 총 2.6㎞ 구간이다. 도로 폭을 충분히 확보하기 어려워 동대문 방면으로만 폭 1~1.5m인 자전거 전용 차로 1곳을 설치했다. 자전거 전용 차로는 도로 갓길에 구분해 놓은 자전거 전용길이다.

8일 오전 개통 기념 '자전거 퍼레이드'가 열렸다. 광화문우체국 앞 차량이 전면 통제된 도로에서 자전거 1000여 대가 출발했다. 자전거 전용 차로가 끝나는 지점인 종로6가 사거리까지 불과 8분 정도 걸렸다. 이후 자전거 부대는 동대문에서 청계천 방향으로 꺾어 다시 광화문으로 돌아왔다. 20여 분 만에 도심 한 바퀴를 돌 수 있었다.


	서울 종로 자전거 전용 차로(2.6㎞)가 개통된 8일 오전 기념 퍼레이드에 참가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을 지나 종로6가 방향으로 달리고 있다.
서울 종로 자전거 전용 차로(2.6㎞)가 개통된 8일 오전 기념 퍼레이드에 참가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을 지나 종로6가 방향으로 달리고 있다. /고운호 기자
이날 자전거 전용 차로를 이용한 조래옥(56)씨는 "도심 한복판인데도 자전거를 타기가 편하고, 이동하는 속도도 훨씬 빨라졌다"고 했다.

일부 시민은 안전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일반 차로와 자전거 차로를 나누는 분리대나 경계석이 없기 때문이다. 1~1.5m 폭은 자전거 1대가 겨우 지나갈 정도다. 앞 자전거를 추월하려면 옆 차로로 끼어들어야 한다. 도로변에 주정차 차량이 있을 경우 이를 피하려다 일반 차로를 침범하게 될 수도 있다. 이날도 도로변에 주차된 차량 때문에 일반 차로를 이용해 돌아가는 자전거가 보였다.

서울시는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종로의 최대 주행 속도를 시속 60㎞에서 50㎞로 낮췄다. 종로의 평균 차량 통행 속도는 15~20㎞지만 야간에는 시속 50㎞를 초과해 달리는 차량도 많다. 시 관계자는 "야간에도 안전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속도 제한을 하향 조정하고 자전거 전용차로 전 구간에 LED 표시등을 설치했다"고 했다.

자전거 전용 차로를 위반하면 오토바이는 4만원, 자가용은 5만원, 승합차는 6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종로는 3개월간 계도 기간을 거쳐 오는 7월부터 단속에 들어간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